nafla (나플라) – 썸데이 (someday) (feat. 개코, 유자)


One Comment

  • 가사
    유난히 차가워진

    바람에 어깨가 움츠려지네

    이제는 나도 걱정하는 어른

    흘러가지도 않던 시간이

    돌이켜보니 남는 건

    하나 없는 나이만 서른

    친구와 꿈을 향해 갔던

    음악 할 때 웃음꽃

    활짝 피었던 날들은 안녕

    난 책임감이 생겨버려서

    모두를 신경 써야 돼

    다시 쓰는 가면

    죄가 늘어났어

    Need a sunday service

    난 필요해 천국으로 가는 그 permit

    Doing same day different love

    배운 건 하나 fame ain't big enough

    인생은 온도 차이가 심한 thermis

    사실 재미없어 클럽 계속 나와달래

    But you know that I'm busy

    집에 있는 주말에 맛있는 거 먹어

    이젠 내겐 모든 게 전부 무의미해

    사실은 이게 버거워질 때가 많아도

    날 안아달라는 말은 못 하겠는 걸

    해야만 해 나잇값 잘하고 있다지만

    내 욕심에게 변명이 되는 것 같아

    Someday 오늘을 볼 때

    난 웃고 싶어 두려워도 다시 걷게 해

    Someday 오늘을 볼 때

    난 웃고 있을 거라 믿어 그만 겁내

    여전히 혼란스럽고 곤란한 일들과

    고단한 장애물들은 내 테이블 위에 놓여

    내려놓은 것과 놓친 것을 합해 나에서

    그것들은 빼고 나면 내 몫이 보여

    책임보단 책임감만 덕지덕지 붙어있고

    일상에 매몰돼 방치된 느낌인데

    누군가는 그래 배부른 소리 하지 마 임마

    넌 세상에서 제일 럭키

    서른 되고부터

    시간은 딱 두 배 속으로 달려

    아차 졸다 보면 휴게소

    정신없이 사는 게 지루해

    지루한 걸 또 불안해하다 보면

    어느새 거리에선 크리스마스 캐럴

    아빠가 산타인걸

    내 딸은 올해 알게 되겠지

    또 나이 하나를 보태고

    초조함은 더 익숙해지겠지

    사실은 이게 버거워질 때가 많아도

    날 안아달라는 말은 못 하겠는 걸

    해야만 해 나잇값 잘하고 있다지만

    내 욕심에게 변명이 되는 것 같아

    Someday 오늘을 볼 때

    난 웃고 싶어 두려워도 다시 걷게 해

    Someday 오늘을 볼 때

    난 웃고 있을 거라 믿어 그만 겁내

    Beanie Duck

Leave a Comment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